잠수교, 걸으며 한강 즐기는 첫 보행전용교 된다

서울시 ‘잠수교 전면 보행화 기획 디자인 국제공모’
라펜트l기사입력2023-07-07
반포대교 하단 잠수교가 한강을 즐길 수 있는 첫 보행전용교가 될 전망이다.

서울시는 반포대교 하단의 잠수교를 보행전용 교량으로 전환함과 동시에 새로운 시민 여가문화 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해 다양한 분야 전문가들의 혁신적인 디자인과 아이디어를 찾기 위한 ‘잠수교 전면 보행화 기획 디자인 국제공모’를 실시한다.

이번 기획 디자인 공모는 ‘그레이트 한강 프로젝트’의 핵심 전략 중 하나인 ‘이동이 편리한 한강’을 위해 한강 최초의 보행 전용 교량의 모습을 구체화하는 과정이다.

그간 서울시는 한강 보행교에 대한 공모전 및 심포지엄을 개최하는 등 다양한 공론화 과정을 거쳐 왔으며, 최근 ‘차 없는 잠수교 뚜벅뚜벅 축제’의 큰 성공과 80% 이상의 시민이 잠수교의 보행교 전환에 찬성한 여론조사 결과를 보아 시민 공감대 조성은 어느 정도 이루어진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잠수교가 한강 최초의 보행 전용 교량으로 적합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잠수교는 한강 교량 중 길이가 가장 짧고 높이가 낮아 도보 접근이 가능해 보행교로서의 장점이 크다. 또한 반포대교라는 지붕과 그늘을 가지고 있으며 한강의 수면과 가장 가깝다는 측면에서 새로운 유형의 시민 여가문화 공간으로 탈바꿈할 만한 충분한 잠재력을 지니고 있다.

이에 따라 참가자는 한강의 수리적·생태적 특성 및 교량이라는 구조적․기능적 특성과 시민에게 제공되는 새로운 여가 공간이라는 점을 고려해 잠수교의 혁신적인 디자인과 활용방안을 제시해야 한다.

잠수교 교량 상부 공간과 남/북단 접근로에 대한 설계와 공사비를 제시하고 주변 지역과 수상 공간 등을 어떻게 연계할지에 대해 제안해야 한다.

이번 공모는 지난 2월 발표된 ‘도시·건축 디자인 혁신 방안’의 ‘선(先)디자인 후(後)사업계획’ 방식에 따라 추진된다. 기획 디자인 공모를 통해 디자인, 콘텐츠, 규모와 공사비를 제안받고 시민 의견 청취 단계를 거친 후 사업계획을 수립, 검증된 예산을 확보한 후 설계공모를 추진하는 방식이다.

참가 등록은 서울시 설계공모 누리집(https://project.seoul.go.kr)에서 7월 7일(금)부터 8월 29일(화)까지 54일간 이뤄지며 심사위원회를 거쳐 9월 13일(수) 결과를 발표한다.

조경, 도시, 건축, 문화, 구조 등 관련 분야의 국내·외 전문가에게 참가 자격이 주어지고 심사를 통해 8개 작품을 차등 없이 선정한다.

선정된 참가자(팀)에는 보상금이 차등 없이 지급되며, 선정된 참가자를 대상으로 지명 설계공모(’24년 예정) 후 기본설계 용역을 수행할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할 계획이다.

공모 일정, 설계지침, 참가 등록 방법 등 자세한 사항 또한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홍선기 서울시 미래공간기획관은 “잠수교가 전면 보행화되면 시민이 원하는 때에 언제든지 한강 수면과 가장 가까운 곳에서 걷고 즐길 수 있게 될 것”이라며, “그 새로운 경험을 극대화 시킬 수 있는 잠수교 공간을 조성하기 위해서 다양한 분야 전문가들의 협업과 적극적인 공모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포스터 / 서울시 제공
_ 전지은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jj870904@nate.com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게시물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