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구묘역, 시민친화공원으로 재단장

광주시-추진협의체, 사업 합의 “세계인 찾는 인류공동자산”
라펜트l기사입력2024-05-16


518구묘지 항공사진 / 광주광역시 제공 

 

망월동 5·18 구묘역이 시민친화공원으로 다시 태어난다. 

 

광주광역시는 5·18 구묘역 시민친화공원 조성사업 추진협의체와 ‘5·18 구묘역 시민친화공원 조성사업’ 내용에 대해 합의를 완료본격 추진한다.

 

‘5·18 구묘역 시민친화공원 조성사업은 5·18 대표 사적지인 5·18 구묘역을 국립5·18민주묘지와 동격의 시민친화공원으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광주시는 5·18 구묘지 시민친화공원 조성사업의 원할한 추진을 위해 5·18기념재단, 5·18공법단체광주·전남추모연대시민단체연합회광주시의회 등이 참여하는 추진협의체를 구성하고, 10여 차례에 걸쳐 사업 추진방향과 기본구상()을 논의했다.

 

이 과정에서 통합관리동 위치관리사무소 철거여부 등을 놓고 갈등이 빚어지기도 했으나 광주시에서 추진협의체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는 등 노력을 기울여 최종 사업계획을 확정했다.

 

사업계획에는 국립5·18민주묘지와 연결성을 고려한 지하차도 신설 지하차도 계획을 고려한 통합관리동 위치 조정 진출입 동선 개선 등의 내용이 담겼다.

 

박용수 인권평화국장은 “5·18단체와 시민사회가 ‘5·18 구묘역 시민친화공원조성사업’ 방향에 합의를 도출한 것은 의미있는 성과다며 “5·18 구묘역을 세계인이 찾는 인류공동의 자산으로 키워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 북구 화암동 일원의 무등산 평두메습지(22,600)가 람사르습지로 등록됐다이는 국내에서는 26번째로 등록된 것으로광역시 가운데는 최초이다평두메습지가 람사르습지로 등록됨에 따라 시는 황룡강에 위치한 장록국가습지와 함께 세계적인 습지를 보유한 생태도시로서의 위상과 함께 천혜의 생태관광자원을 확보하게 됐다.

 

_ 주선영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rotei@naver.com
관련키워드l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