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민 10명 중 6명, 휴식‧여가 위해 ‘공원’ 찾아

서울시, ‘2023 서울서베이’ 발표
라펜트l기사입력2024-05-10

서울시민은 서울의 랜드마크를 한강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시민 10명 중 6명은 휴식여가를 위해 공원을 찾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가 서울시민의 생활상을 비롯해 다양한 사회지표를 조사한 결과를 담은 ‘2023년 서울서베이9일 발표했다.

 

시는 2003년부터 시민 조사를 토대로 서울에 꼭 필요한 정책과 사업을 설계, 시민 삶의 질과 도시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매년 정책지표를 조사해 왔다. 조사는 총 2만 가구(15세 이상 가구원 35,881)를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저출생고령화, 디지털 시대를 살아가는 서울시민과 외국인의 다양한 삶의 지표가 담겼다.

 

먼저, 시민이 생각하는 서울의 랜드마크 1위는 한강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광화문광장, 고궁, N서울타워가 2~4위를 차지했다. 2010년 조사에서 4위였던 한강이 이번에 1위로, 당시 1위였던 고궁이 3위로 내려가 지난 10여년 사이 시민이 인식하는 랜드마크에 변화가 있음이 확인됐다. 반면 서울에 거주(91일 이상 체류)하는 외국인 2,50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외국인들은 광화문광장을 랜드마크 1위로 꼽았으며 고궁, DDP, 한강이 뒤를 이었다.

 

서울의 매력을 묻는 질문 중 도시접근성측면에서는 편리한 교통이 1위를 차지했으며 도시편의성은 다양한 쇼핑, 다양한 먹거리가 상위에 올랐다. 올해 새롭게 추가된 문항인 도시환경은 시내 활동의 안전성이 1위를 차지했다.

서울시민은 여가 생활이 중요하다는데 동의하지만(20216.4420236.51) 실제로는 일에 좀 더 집중된 삶을 살아가고 있었다. 30~40대까지는 일에 집중했다가 50대부터 점차 여가 생활 지표가 늘어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여가 생활에 할애하는 시간은 다소 부족하게 느끼지만 여가 생활 만족도는 점차 높아지고 있었다(20205.2720235.70). 또 일과 여가 생활 간 균형을 묻는 질문에는 균형을 잘 이루고 있다는 응답이(35.3%)이 가장 많았다.

 

주말연휴 동안 여행, 나들이, 운동 등 야외활동 중심의 여가 생활을 희망(71.0%)하지만 실제로는 야외활동(나들이여행+운동, 51.3%)과 실내 활동(영상시청+컴퓨터 게임, 52.7%)이 비슷하게 이뤄지고 있었다.

서울 시민들의 공원 방문 경험과 목적(단위:%) / 서울시 제공



서울 시민들이 자주 방문하는 공원(단위: %, 1+2+3 순위) / 서울시 제공 



휴식여가 활용위해 공원 찾아

 

서울시민은 휴식(42.8%), 여가 활용(17.8%), 건강증진(17.0%), 자연 감상(14.1%)을 위해 공원에 방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공원이 가족, 친구와 함께 소중한 인간관계를 형성하는 장으로도 활용되고 있었다.

 

지난 6개월 사이 88.5%가 공원을 방문했고, 자주 찾는 공원 유형으로는 집 주변 소규모공원(82.8%), 둘레길숲길 등 산림(52.3%), 대형 공원(47.5%) 순이었다. 특히, 집 주변 소규모공원은 모든 연령대에서 80% 이상을 차지하며 높은 방문율을 보였다.

 

공원뿐 아니라 수변 공간을 포함하는 하천도 서울시민의 3명 중 2(68.6%)의 여가 생활이 이루어지는 공간이었다. 하천은 걷기, 산책, 자전거 타기, 체조 등 건강증진과 친목 도모의 공간으로 활용되고 있었다.

 

하천에서 걷기와 산책은 서울 시내 모든 권역에서 인기 많은 여가 활동이었다. ‘도심권에서는 친목과 취식, ‘동북권에서는 달리기체조 등 맨손 운동, ‘서북서남동남권에서는 자전거 타기 등 권역별로 하천에서 즐기는 운동의 특징이 있었다.

 

도보 15분 이내 공원숲 등 녹지환경에 만족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202146.1%에서 202351.6%로 상승했으며, 녹지환경 만족도 점수도 6.31점을 받으며 20215.99점과 비교해 올랐다.

 

박진영 서울시 디지털정책관은 이번 서베이 결과를 통해 오늘날 서울시민의 삶의 모습과 가치관을 면밀히 들여다볼 수 있었다앞으로 서울시 정책과 사업에 실질적인 시민 삶과 생각을 담아내기 위해 다방면으로 조사분석, 기초자료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2023년 서울서베이보고서는 서울 열린데이터광장 누리집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_ 주선영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rotei@naver.com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최근인재정보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