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말, 튤립축제 만끽할 마지막 기회

수원천, 월드컵공원, 에버랜드 튤립만발
라펜트l권지원 수습기자l기사입력2011-04-29

수원천 튤립축제, 월드컵공원 ‘2011 튤립 Time’, 2011 에버랜드 튤립축제가 이번 주말인 5 1()까지 개최된다.




수원시 권선구는 제5회 수원천 튤립축제를 4 30()부터 5 1()까지 수원천 세류대교-세천교 구간에서 진행한다.

 

축제는 수원천변에 핀 튤립을 중심으로 5개의 테마화단과 열린무대 공연, 18개의 체험행사로 구성된다. 

 

올해 튤립축제는 꽃 감상 구간과 체험구간을 구분하여 환영·꽃·추억·동물·바람의 정원으로 구간의 특성에 맞게 시설을 배치했다.

 

테마화단은 토피어리, 포토 존(오즈의 마법사), 동물모양벤치, 바람개비 등 29 546점의 시설물과 가지니아 등 11 1 8천본으로 다양한 볼거리로 구성되었다.

 

환영의 정원과 꽃의 정원에는 튤립을 집중 식재했고, 추억·동물·바람의 정원은 아이들이 좋아하는 동화 속 이야기와 동물 등을 모티브로 각각의 테마에 맞는 조형물을 설치했다.

 

또 생태하천인 수원천을 활용한 수상화분은 공간활용을 극대화시키고, 꽃을 심은 꽃배를 띄워 방문객을 맞이한다. 

 

2010년 행사에 큰 호응을 받은 뗏목체험은 올해 행사에도 운영하여 색다른 체험의 기회를 제공한다.

 

한편, 10전투비행단은 이번 튤립축제기간에 맞춰 『수원 하늘사랑 축제』를 연계해 개최한다.

 

수원비행장에서 개최되는 이번 행사는 모형항공기 경인예선, 블랙이글스 에어쇼, 항공기·장갑차 전시 및 탑승체험 등이 펼쳐질 계획으로, 평상시 방문하기 어려운 비행장을 주민들에게 개방하여 관람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
출처: 서울시 푸른도시국)

 

월드컵공원는사랑의 고백이라는 꽃말을 가진 27,000송이의 다양한 튤립이 꽃을 피우는「2011 튤립 Time」행사를 4 25()부터 51()까지 개최한다.

 

공원내 난지연못 옆 메트로폴리스길에는 다이너스티, 안젤리크, 키스넬리스 등 다양한 튤립을 식재했다. 이곳에서는 오후 5시부터 630분까지 수변음악회도 함께 진행된다.


또 주변에는 튤립을 형상화한 꽃장식의 포토존과 야간 조명연출을 비롯해 수생식물 및 꽃누르미 전시회, 주말 시민체험프로그램인 공원의 폐목을 이용하는 나만의 핸드폰줄 만들기’, 작은 꽃잎을 정성껏 말려 다양한 소품을 만들어보는 꽃누르미 공예등도 함께 진행된다.

 

 


에버랜드의 튤립축제도 5 1()까지 개최된다.

 

행사기간 동안 13미터의 대형 튤립 나무인 플라워 매직트리와 다채로운 튤립, 300여개의 바람개비가 설치된 포시즌 가든을 선보인다.

 

13m의 대형튤립나무에서 낮에는 동화처럼 아름다운 꽃비가 내리고, 밤에는 마법같은 환상의 빛이 발산된다.

 

또 포시즌 가든에는 수백개의 바람개비가 설치되어 봄바람이 불어오면 돌아가는 바람개비의 멋진 광경과 함께 향기로운 튤립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

 

야간에는 수백만개 전구 불빛이 환상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는 문 라이트 퍼레이드가 진행된다.

 

▲ 포시즌스 가든

 

▲ 매직트리

 


권지원 수습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kjw6738@nate.com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