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경·건축 주제 ‘제1회 수성국제비엔날레’ 내년 하반기 열려

대구 수성구, ‘미리 만나는 수성국제비엔날레’ 프리비엔날레 개최
라펜트l전지은 기자l기사입력2023-10-16
수성국제프리비엔날레에 참여한 관계자들이 수성국제프리비엔날레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 수성구 제공

국내외 조경·건축 전문가 80여 명이 대구 수성구에 모였다. 미래도시 유일성 확보를 위해 내년 개최를 목표로 추진하는 ‘2024 수성국제비엔날레’의 사전 행사로 ‘프리비엔날레’가 열렸기 때문이다.

2024 제1회 수성국제비엔날레

대구광역시 수성구는 내년 하반기 ‘2024 수성국제비엔날레’를 개최, 유명 국내외 조경·건축가들을 초청해 수성구 전역에 랜드마크로 작품을 조성하고, 작품들을 쌓아 도시의 브랜드가치를 만들어 나간다고 밝혔다. 조경과 건축이 집객자원이 되어 많은 사람들을 수성구로 모이게 하는 구조를 만들고, 지역 문화산업과 경제 활성화에 기여한다는 비전이다.

이는 지방도시 소멸의 대응의 한 방법으로, 도시의 차별화된 브랜드를 만드는 것이 미래도시 경쟁력을 확보하는 것이라 판단한 것. ‘사람이 경제’, ‘문화예술이 산업’이란 모토 아래 조경과 건축 2개 분야를 수성구의 미래 브랜드로 꼽았다.

‘수성국제비엔날레’는 기존의 기간, 장소를 정해 가상적인 작품을 전시하는 박람회와 달리 수성못 수상공연장과 스카이브릿지, 망월지 야생 초화원 등 계획 중인 공공 건축물과 정원 등 9개소를 대상으로 유명 작가가 설계한 실제 작품을 건립하는 것이 가장 큰 차별점이다.

이번 수성국제비엔날레의 공동예술감독은 조경분야 김영민 서울시립대 교수, 건축분야 최춘웅 서울대 건축학과 교수가 맡았다.

조성될 작품은 크게 ▲건축×조경 작품과 ▲파빌리온으로 구성된다.

건축×조경’ 작품 대상지는 수성못 수상공연장, 수성못 스카이 브릿지, 망월지 생태교육관 & 야생초화원, 생각을 담는 길 힐링센터, 금호강 생태전망대이고, 12개 팀이 참여한다.

‘파빌리온’은 대덕지, 내관지, 대진지, 매호천에 각각 1개소씩 조성된다. 이곳은 천혜의 경관을 간직한 금호강에서 진밭골을 잇는 ‘생각을 담는길’로, 자연에서 느끼는 힐링과 예술 작품을 보는 즐거움을 더해 걷는 길을 한층 더 업그레이드할 예정이다.

 

대상지

참여작가(팀)

조경

×

건축

수성못 수상공연장

Field Operations(미국)

SBP & James Carpenter (독일)

Mass Studies(한국)

Fernando Menis(스페인)

수성못 스카이 브릿지

West 8(네덜란드)

Ishigami Junya(일본)

D.LIM(한국)

망월지 생태교육관

& 야생초화원

최신현(한국)

김봉찬(한국)

생각을 담는 길 힐링센터

Johnston Marklee(미국)

Laurent Pereira (벨기에)

금호강 생태전망대

ATELIER KHJ(한국)

파빌리온

대덕지

SO-IL(미국)

내관지

동원서(한국)

대진지

So?(튀르키예)

매호천

예정우(한국)



프리비엔날레

이에 따라 수성구는 지난 11일 프리비엔날레를 개최, 국내외 조경·건축 전문가 80여 명을 초청해 수성국제비엔날레의 비전과 콘텐츠 구성을 미리 소개하고 홍보하는 시간을 가졌다.

프리비엔날레는 ‘관계성의 들판(Relational Fields)’이란 주제로 열렸다. ‘관계성’은 비엔날레 핵심 분야인 조경과 건축이 서로 조화를 이루며, 협업을 통해 확장된 창작영역 속에서 인공과 야생, 자연과 사물이 하나의 생태계를 이룬다는 의미이고, ‘들판’은 현장성을 의미한다. 개념적·추상적 아이디어를 제시하는 데 그치는 단순한 전시 주제어가 아닌 구체적인 실천의 판이며, 직접 만들고 짓는 실현된 장소에서 실체를 경험하는 것을 말한다. 즉, 수성국제비엔날레의 독창성, 다른 비엔날레와의 차별성을 내포하고 있는 주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