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조경 50년 기념전, IFLA 한국 개최 성과전 9일 개최

12월 9일부터 22일까지 선유도공원 이야기관에서 열려
라펜트l전지은 기자l기사입력2022-12-05
‘한국 조경 50년 기념전, IFLA 한국 개최 성과전’이 오는 12월 9일(금)부터 22일(목)까지 선유도공원 이야기관에서 개최된다.
 
2022년은 한국 조경 50주년이자, 제58차 세계조경가대회를 광주에서 개최한 뜻깊은 해로, 한 해를 마무리하며 지난 50년의 유산과 과제를 성찰하고 새로운 50년의 비전을 모색하며 세계조경가대회의 성과를 보다 많은 이들과 나누고자 본 전시회가 기획됐다. 한국조경학회·한국조경협회·환경조경발전재단이 주최 및 주관하고, 서울특별시가 후원한다. 

12월 9일(금) 오후 1시 30분에 열리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2주 동안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전시회는 이야기관 지상 2층부터 지하 1층까지 층마다 다른 세 가지 주제로 구성됐다.

1층의 전시 주제는 ‘조경의 이해와 실천’이다. 올해 세계조경가협회에서 발표한 SDGs Landscape Project(UN의 지속가능발전목표에 기여하는 조경 실천 전략과 사례)가 주요 전시 내용이다. 이외에도 대한민국 조경헌장, 한국조경 50 비전플랜, 지난 50년 동안 출판된 100종의 조경 서적, 조경에 대한 간략한 소개와 비전을 제시하는 홍보 동영상 등을 관람할 수 있다.

2층의 전시 주제는 ‘세계조경가대회의 주요 내용과 성과’이다. 올해 광주에서 ‘리:퍼블릭 랜드스케이프(RE:PUBLIC LANDSCAPE)’를 주제로 개최됐던 제58차 세계조경가대회의 행사 하이라이트를 만나볼 수 있다. 40개국에서 방문한 1,500여 명의 조경가와 학생들이 기후위기의 시대에 ‘조경의 공공 리더십 회복’을 논의한 제58차 세계조경가대회는 1992년 서울과 경주에서 열린 제29차 세계조경가대회 이후 30년 만에 한국에서 개최된 행사다. 국내외 저명인사 10인의 기조강연을 중심으로, 학술논문발표, 라운드테이블, 문화재청과 건축공간연구원의 스페셜 세션, 학생설계공모전, 학생샤레트, 조경가 정영선 다큐멘터리 영화 프리뷰, IFLA 조경·정원박람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세계조경가대회의 3일을 풍부하게 채웠다.

마지막 지하 1층의 전시 주제는 ‘한국 조경 50년의 역사와 한국 현대 조경’이다. 전시의 중심인 ‘한국 현대 조경 대표작 50선’은 2021년 한국조경학회·한국조경설계업협의회·환경과조경이 공동 진행한 전문가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선정됐다. 대표작 50선의 사진과 설명을 통해 지난 50년의 시대상을 읽고, 새로운 50년을 위한 밑그림을 그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전시 기간 동안 특별한 행사도 열린다. 12월 16일 오후 3시부터 이야기관 지하 1층 강연홀에서는 한국 조경 50년을 읽는 열다섯 가지 시선』 북토크가 열린다. 한국 조경 50주년을 기념해 출간된 이 책은 한국조경사 50년을 바라보는 다양한 시각을 소개한다. 


포스터 / 한국조경학회 제공
_ 전지은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jj870904@nate.com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