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목동 지구단위계획 재정비···녹지생태 도시로 거듭

제15차 서울시 도시·건축공동위원회 개최 결과
라펜트l주선영 기자l기사입력2022-11-11


목동신시가지 전경 / 네이버 지도 항공뷰 캡처


그동안 획일적인 경관을 보였던 목동지구가 녹지생태 도시로 거듭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지난 9일 열린 제15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목동지구 택지개발사업 지구단위계획구역 및 계획 결정(변경)()수정가결됐다고 밝혔다.

 

목동지구는 1980년대 주택문제 해결을 위해 택지개발사업을 통해 대규모 아파트가 공급됐으나, 공급 우선정책으로 인해 주변지역과 단절, 획일적 경관 형성 등에 문제가 있었다.

 

시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고자 목동지구 지구단위계획을 재정비해 주변 지역과 통합적 공간구조를 마련하고 이를 실현하고자 했다.

 

첫째, 지구단위계획 재정비를 통해 대규모 단지로 단절됐던 기존시가지 가로와 단지 내 신설되는 공공보행통로를 연결해 보행중심의 주거단지를 계획했다. 보행통로를 중심으로 인근 주민이 이용할 수 있는 개방형 커뮤티니 공간을 조성하고 기성 시가지와 인접한 곳에는 학교, 공원, 도서관 등 공공시설 등을 배치해 주변지역과 소통하고 공유할 수 있는 생활공간을 마련했다.

 

둘째, 구역 내 국회대로 및 목동로에서 안양천 방향으로 연결되는 광역녹지축인 경관녹지를 조성하고, 안양천으로 이동할 수 있는 보행데크를 조성해 보행친화적 녹지생태 도시를 제시했다.

 

셋째, 보행자 시점에서 시각적인 위압감 해소를 위해 가로변은 중저층주거를 배치해 도시경관 측면에서 내부로 갈수록 높아지는 단계별 높이를 계획해 리듬감있고 입체적 경관이 형성될 수 있도록 했다.

 

넷째, 목동 아파트 14개 단지는 각각 별도의 특별계획구역으로 지정하고 각 단지별 재건축 정비계획(세부개발계획) 수립 시 창의적인 건축계획이 수립될 수 있도록 지침을 마련했다. 특히 역세권과 연접한 단지의 경우 상업업무주거 복합기능을 도입하고, 보행환경 개선을 위해 인근 지하철역 출입구를 단지 내 개설하도록 계획했다.

 

조남준 도시계획국장은 목동 택지개발지구 지구단위계획 재정비를 통해 지속 가능한 도시공간구조, 생활공간, 도시경관, 교통체계분야 부문별 계획을 수립해 주변 시가지와 조화되는 통합적 공간구조를 마련할 계획이다라며 단지와 가로를 막던 완충녹지를 경관녹지로 조성하는 녹지축 조성 및 안양천 연계를 고려한 보행 친화적 녹지축 조성으로 서남권역의 녹지생태 도시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위원회는 자양지구 지구단위계획 결정(변경) 및 특별계획구역11 세부개발계획 결정() 신림지구중심 지구단위계획구역 및 계획 결정(변경) 및 양지병원 특별계획구역 세부개발계획 결정()도 수정가결했다



(왼)위치도, (오)특별계획구역 결정도 / 서울시 제공

_ 주선영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rotei@naver.com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