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공원으로 떠나는 피서…여름나기 명소 BEST 10

“치유와 휴식이 필요할 때, 자연이 주는 위로를 만나는 곳”
라펜트l주선영 기자l기사입력2022-07-05


(시계방향 순으로)
월드컵공원 메터세쿼이어길, 난지천 잔디광장, 소나무숲 탐방로 선베드, 북서울꿈의숲 휴게도서관. / 서울시 제공


본격 무더위가 시작되는 7. 뙤약볕 아래 있다 보면, 몸뿐만 아니라 마음까지도 쉽게 지치기 마련이다. 치유와 휴식이 필요할 때, 지친 마음에 환기가 필요할 때 멀리 나서지 않아도 만날 수 있는 서울의 공원 속 힐링명소를 찾아보자.

 

남산공원, 숲캉스하기 좋은 소나무힐링숲

 

남산에는 소나무 숲 그늘아래 시원하게 산책도 하며 숲캉스를 즐길수 있는 곳이 있다. 바로 남산둘레길 북측순환로에 위치한 소나무힐링숲’. 이곳은 소나무림이 지속적으로 보호 관리되고 있는 남산의 대표적인 소나무 숲길로 산책로를 따라 삼림욕과 명상을 할 수 있는 쉼터가 곳곳에 마련되어 있어 휴식하기 좋다.

 

남산공원, 피톤치드 가득한 소나무숲탐방로

 

원목 선베드에 누워 1960년대부터 터를 잡고 살아온 소나무들이 내뿜는 피톤치드를 느끼고 싶다면 남산의 남측순환로에 위치한 남산 소나무숲 탐방로를 찾아가보자. 이곳은 조용히 휴식을 취하기 좋은 곳인데 별도의 예약이 필요하지 않아서 언제든지 자유롭게 이용이 가능하다.

 

북서울꿈의숲, 울창한 자연 속 시원한 쉼터

 

벽오산과 오패산이 둘러싸고 있어 울창한 숲의 자연스러운 풍광이 돋보이는 북서울꿈의숲은 오는 15일부터 서문광장에 그늘막과 쿨링포그가 설치돼 탁 트인 공원에서 시원하게 풍경을 감상하기 좋다.

 

북서울꿈의숲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전망대로 올라가는 입구에는 기증받은 도서들로 채워진 휴게도서관이 자리하고 있다. 이곳은 별도의 예약 없이 누구나 자유롭게 방문해 책을 읽으며 머리를 식힐 수 있다.

 

서울숲, 발을 담그고 걸어보는 실개천체험길

 

무더위 속 산책하다보면 시원한 물에 발을 담그고 더위를 식히고 싶어진다. 그렇다면 서울숲을 찾아보자. 넓은 공간 어디서나 피크닉을 즐기기에도 좋지만 서울숲 3번 출입구 산책로를 따라 이어진 작은 실개천이 71일부터 운영되고 있다. 서울숲의 녹음 가득한 풍경과 함께 어우러진 개울물에 발을 담그고 걸어보는 작은 호사를 누려보자.

 

보라매공원, 잔디광장속 독서쉼터

 

여름철 무더위를 피해 시원한 느티나무 그늘에서 조용한 시간을 보내고 싶다면 가볍게 책 한권을 들고 보라매공원으로 떠나보자. 넓은 잔디광장의 서쪽에 위치한 독서쉼터는 조용히 책을 읽을 수도 있고, 공원의 푸른 자연을 보며 여유있는 시간을 보내기에 최적의 장소다. 특히 데크산책로 양쪽으로 40여종의 키작은 나무와 풀꽃이 심어져 있어 포토존으로도 손색이 없다.

 

시민의숲공원, 돗자리만 있다면 어디서나 피크닉

 

한적하고 울창한 숲 속에서 피크닉하는 기분을 느껴보고 싶다면 우리나라 최초 숲개념을 도입한 공원인 양재 시민의숲을 추천한다. 30년 이상이 된 나무들이 도심 내 울창한 숲을 이루고 있어 시민들이 초록의 싱그러움과 함께 시원한 나무 그늘을 쉽게 찾을 수 있다. 공원이 넓고 테이블이 놓여진 곳과 돗자리를 펼만한 장소가 많아 붐비지 않고 여유롭게 공원 속 힐링을 즐길 수 있다.

 

난지천공원, 돗자리펴기 딱 잔디광장

 

난지잔디광장이 자리한 난지천공원은 생태환경이 복원되고 있는 곳으로 다양한 수생식물이 서식하고 물고기와 새가 찾아드는 공간이다. 특히 탁 트인 잔디광장은 돗자리를 펴고 피크닉을 즐기기 좋은 장소다. 너른 잔디 위에서 가족, 친구끼리 배드민턴 등 여가활동을 즐기기에도 손색이 없다. 잔디광장 양옆으로는 각각 어린이 놀이터와 오리들을 만날 수 있는 오리연못이 있어 영유아를 동반한 가족들이 찾기에도 좋은 장소다.

 

월드컵공원, 숲길을 걷는 기분 메타세콰이아길

 

울창한 나무 아래를 걸으며 생각을 정리하고 싶을 때가 있다. 그럴 때 먼 곳까지 가지 않아도 월드컵공원에서 메타세쿼이아길을 걸어보자. 하늘공원 코스와 유아숲체험원 코스 총 2갈래 길을 만날 수 있다. 하늘공원 코스는 1.2km로 연인끼리 데이트 즐기거나 혼자 고요히 벤치에 앉아 독서를 즐기기 좋다. 유아숲체험원 코스는 모래 놀이터와 트리 하우스가 있어 영유아를 동반한 가족들이 걷기 좋은 숲길이다.

 

서서울호수공원, 이국적인 분위기 몬드리안 정원

 

서서울호수공원에는 비행기가 지나면 분수가 솟는 소리분수가 있다. 생각보다 가까이에서 날아가는 비행기와 분수를 바라보면 마치 어디론가 여행을 떠나는 기분을 느낄 수 있다. 호수 주위를 한바퀴 걷고나서 가만히 데크에 앉아 분수를 바라보는 것도 좋지만 이국적인 느낌의 몬드리안 정원도 놓치지말고 꼭 만나보자.

 

책쉼터, 비가 와도 괜찮은 공원 여행

 

공원이 야외공간이라고만 생각했다면, 공원속 책쉼터에 방문해보자. 시원한 공간에서 책을 읽으며 창밖 자연을 즐길 수 있어, 무더운 날에도, 비가 오는 날에도 공원을 즐기기 좋다. 특히 자연 훼손을 최소화하고 건축적으로도 아름답게 지어 감성적인 북카페에 온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다. 공원 내 책쉼터는 응봉근린공원, 양천공원, 쌍문근린공원, 구로구 천왕산 근린공원에서 만나볼 수 있다. 아차산책쉼터는 올해 9월에, 강서구 봉제산 책쉼터도 올해 12, 성북구 오동근린공원 책쉼터는 내년 3월 개관 예정이다.


유영봉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공원은 자연속에서 몸과 마음이 쉬어가는 곳으로, 시민들이 지친 일상 속에서 쉽게 공원을 찾아 어디서나 녹색 치유가 가능하도록 서울의 공원을 다채롭게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도심 속 피서지 조성을 위해 한강 수영장도 3년 만에 개장했다. 수영장은 뚝섬 수영장 여의도 수영장 광나루 수영장 잠원 수영장 난지 물놀이장 양화 물놀이장 등이며, 오는 821일까지 운영한다.

_ 주선영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rotei@naver.com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