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 이기주의’ 건설업계가 ‘까맣게 속 탄다’

화물연대 파업은 끝났지만… 7월 레미콘 MT 파업예고
한국건설신문l김덕수 기자l기사입력2022-06-21
화물연대가 지난 7일부터 시작한 집단운송거부를 14일 철회했지만, 전국의 건설현장은 올스톱이라는 최악의 피해를 당하며 철강 및 시멘트, 레미콘 산업계에도 천문학적인 손실을 안긴 것으로 나타났다. 

운송거부가 끝났음에도 건설업계의 시름은 아직 ‘현재진행형’이다. 

올해 초부터 철근·시멘트·레미콘 등의 필수 자재 가격들이 폭등하면서 건설업계는 공사비 비용 부담으로 수많은 건설현장들이 적자로 돌아섰다. 

이러한 가운데 이번 운송거부는 공기연장에 따른 또다른 수익성 악화로 이어지면서 업계에 치명타를 입혔다.

특히 전국의 시멘트 생산 공장들은 이번 화물연대 운송거부로 전국 시멘트 전면출하 중단이라는 직격탄을 맞았다. 

심지어 일부 공장에서는 소성로(킬튼)의 가동을 중지하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소성로 가동 중단은 대한민국에서 시멘트가 생산되기 시작한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소성로를 한 번 멈추면 재가동에 1주일가량 소요되는데, 이는 장마철을 앞두고 공사 진행을 서둘러야 하는 건설업체에게는 너무나도 긴 시간이다.

시멘트 업계에 따르면 화물연대의 운송거부 이후 일일 약 145억원의 손실, 14일 현재까지 누적 손실 1,000억원 정도 피해를 봤다. 

레미콘 생산에도 차질이 불가피했다. 시멘트 수급차질로 화물연대 파업기간 동안 국내 레미콘 공장 1,000여개 중 무려 90%가 가동을 멈춘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한국노총 레미콘운송노동조합(레미콘 믹서트럭: MT)이 서울 및 수도권 지역에서 7월 1일부터 레미콘 운송거부라는 파업을 예고하고 있어 건설 시멘트 레미콘 업계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2022년 임금(운송료) 인상 요구안’을 살펴보면 ▷1회전 당 레미콘 운송료 1만5천원 인상 ▷제조사별 노조대표자(분회장) 근로시간 면제(타임오프) 20회전 인정 ▷요소수 비용 상당액 전 차량 일괄지원 ▷회수 수(폐수) 운송시 1회전당 레미콘 운송료의 50%상당액 지급 ▷성과금 지급: 조합원 1인당 연 100만원(추석, 설날 각 50만원씩) 등이다. 

이에 대해 한 전문가는 “레미콘 운송사업자는 개별 사업자로 단체행동을 불법적으로 벌이고 있는데 그동안 문재인 정부가 불법을 묵인해와 법위에 군림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집단적으로 떼를 써가며 억지로 밀어붙이는 것은 집단이기주의로 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부산・울산・대구・세종 등 전국의 레미콘 운송료는 문재인 정부 시절 불법적으로 1~2개월씩 건설현장을 마비시키며 매년 20%씩 운송료를 인상, 4~5년간 60~80% 운송료가 인상됐다.
_ 김덕수 기자  ·  한국건설신문
다른기사 보기
관련키워드l철근, 시멘트, 레미콘, 자재, 건설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