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현장 인력・장비 갈등 국토부에 직접 신고하세요

국토부 내 건설현장 채용질서 신고센터 운영
한국건설신문l김덕수 기자l기사입력2021-11-30
국토교통부(장관 노형욱)는 건설현장의 갈등해소를 위해 ‘건설현장 채용질서 신고센터’를 24일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건설현장은 건설근로자 채용, 건설기계 임대계약 등에 대한 청탁, 강요 등 불공정 행위가 만연하고, 이에 따른 갈등으로 근로자와 관련 업계의 경제적 피해를 초래하고, 잦은 집회와 소음 등으로 지역 주민까지 피해를 받는 경우가 빈번하다.

국토교통부는 건설현장 갈등해소를 위해 지난 2019년 7월 근로자와 업계의 접근성을 감안하여 노동조합, 건설협회 등의 단체에 ‘건설산업갈등해소센터’를 설치했으나 신원노출 우려 등으로 실제 접수된 신고는 없었다.

반면, 올해 10월부터 ‘건설현장 불법행위 TF’(국무조정실 주관)의 갈등현장 점검・감독이 시작된 이후 국무조정실・국토부・고용부 등에 인력채용・장비임대 관련 불법행위 제보가 이어지고 있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각 부처로 분산된 제보창구를 단일화하고, 신고사항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빠르게 처리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 내 신고센터를 설치해 운영할 계획이다.

신고센터는 건설근로자의 채용 또는 건설기계 임대에 관해 부당하게 청탁・압력을 강요하거나, 이를 위해 건설공사를 방해하는 행위 등의 신고를 유선전화 또는 이메일로 접수한다. 

신고접수는 전화 044-2014-112, 이메일 con112@korea.kr로 하면 된다.

접수된 사항은 위반행위별로 고용부・공정위・경찰청 등 소관기관에 전파되고 신고사항에 대한 세부적인 조사・확인 등의 과정을 거쳐 관련법 위반 시 처벌이 이뤄지게 된다.  

아울러 누구나 안심하고 신고할 수 있도록 신고자 신원은 철저히 익명을 보장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김광림 건설산업과장은 “누구나 믿고 신고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면 건설현장의 불법적인 관행을 근절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면서, “실질적인 제재와 불법행위 근절을 위해서는 신고사항의 조사・확인에 대한 피해 근로자와 업체의 협조가 필수”라며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_ 김덕수 기자  ·  한국건설신문
다른기사 보기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