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건설기술, “교육훈련 활성화 정책 필요해”

건산연, ‘건설동향브리핑 제833호’ 발간
라펜트l전지은 기자l기사입력2021-11-28

스마트 건설기술 교육훈련 활성화를 위한 정책 제언 /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제공

건설산업의 생산성을 높이려면 스마트 건설기술 교육훈련의 활성화 정책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건설동향브리핑 제833호’를 29일 발간, 스마트 건설기술 교육의 중요성은 인지하고 있으나 지원 체계가 미미하다고 밝혔다.

스마트 건설교육에 대해 ▲수요자 맞춤형으로 무엇을 가르쳐야 하는지 ▲교육 공급자로서 우수한 교강사 확보는 어떻게 할 것이며, 양질의 교육과정에 대해 어떻게 지원 또는 활성화할 것인지 ▲스마트 건설 교육훈련의 산업적 성화를 높이기 위한 교육 주체에 대한 인센티브나 피드백 체계를 어떻게 마련할 것인지 등 체계적 접근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이를 위해 브리프는 정책의 기본방향으로 ‘다양성’, ‘지속성’, ‘현장성’ 확보를 제안했다.

먼저 ‘다양성’ 부문은 양질의 맞춤형 교육훈련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서는 우선 스마트 건설기술의 NCS 지표 개선 및 개발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기 개발된 지표 보완과 미 개발된 지표 추가 개발과 함께 범산업적으로 활용되는 건설특화 NCS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건설 참여주체별 교육훈련 체계 마련도 강조했다. 스마트 건설기술별, 공사종류별, 참여주체별(발주기관/시공/건설엔지니어링) 등 특화된 교육훈련 프로그램을 제공해야 한다는 내용이다.

재직자 대상 지원프로그램도 언급했다. ICT 기술 들을 활용한 디지털화된 비대면 교육훈련 지원 방안을 모색해 이론 교육에 적극 활용하고, 재직자 대상 역량 향상을 위해 실기 중심 교육훈련 포로그램의 내실화를 꾀해야 한다.

‘지속성’ 부문은 교육 수요-공급의 안정성을 확보한다는 차원이다. 먼저 기업 특성(규모)를 고려한 정부 지원 제도 마련이다. 경영 여건이 열악한 중소건설업체 지원을 위해 재직자 교육훈련 과정 참여시 정부가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방안이다.

건설 현장 중심 스마트 건설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평가할 수 있는 ‘TA(Teaching & Assessment) 전문가’를 키우는 강사 양성 교육 프로그램 개발과 우수 강사 채용을 위한 지원 프로그램도 필요하다.

우수한 커리큘럼 개발에 대한 정책 지원도 필요하다. 교육훈련 서비스 제공을 위해 구직자를 위한 ‘현장교육-평가-채용 시스템’ 구축시 유인제도도 설계돼야 하며, 개발된 교육 프로그램의 지속적 업데이트 및 양질의 교육 콘텐츠 개발과 우수한 교육훈련 서비스에 대한 제도적 인센티브가 부여돼야 한다.

‘현장성’ 부문은 실태 및 환경 변화를 반영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우선 스마트 건설기술 교육 활성화를 위해 법정직무교육에 스마트 건설기술 관련 교육 프로그램을 반영 및 확충하는 방안이다.

또 교육훈련 프로그램을 기반으로 스마트 건설기술별/수준별 공공(국가) 자격증 체계의 도입도 제안했다.

스마트 건설기술 교육훈련 활성화를 위해 교육훈련비를 시장 가격 수준으로 도입하고, 건설업체의 자발적 참여를 위해 정부가 훈련비 및 훈련수당 지원을 상향하며, 스마트 건설기술 교육훈련 관련 인력 개발비에 대한 세약 공제 혜택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피력했다.
_ 전지은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jj870904@nate.com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