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도시숲·바다숲 등 신규 온실가스 흡수원 확충 강조

2050년 탄소중립을 위한 ‘2030 온실가스 감축목표(NDC) 상향안’ 의결
라펜트l김수현 기자l기사입력2021-10-20

‘2050 탄소중립위원회’ 제2차 전체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 청와대 유튜브 

‘2030 온실가스 감축목표(NDC) 상향안’과 이를 실현하기 위한 시나리오가 의결된 ‘2050 탄소중립위원회’의 제2차 전체회의가 18일 개최됐다.

회의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2030 온실가스 감축목표(NDC) 상향안’은 국제사회에 우리의 탄소중립 의지를 확실히 보여주는 것이다. 2030년까지 2018년 배출량 대비 40% 감축하는 것으로, 기존 26.3%에서 대폭 상향했다. 온실가스 감축과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서는 국가 전체가 총력체제로 임해야 할 것이다”라고 탄소중립 실현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였다.

특히 문 대통령은 온실가스 흡수원 확충을 강조하면서 “흡수원을 늘려나가는 노력도 중요하다. 산림의 흡수능력을 강화하기 위한 노력과 함께 도시숲 가꾸기 등 신규 흡수원을 지속 확충하고, 연안 습지와 바다숲 조성, 갯벌 활용 등 해양의 흡수능력을 높이는 노력도 특별히 강화해 주기 바란다”라고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김부겸・윤순진 공동위원장과 정부위원 18명, 민간위원 51명 등이 참석해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안’과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 상향안’을 심의·의결했다.

위원회는 올해 8월 제시된 3개의 시나리오 중 2개 안으로 심의·의결했고, 이 2개 안을 정부에 제안하게 됐다.

이를 통해서 ‘2030년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NDC)’ 수치는 기존의 26.3%에서 40%로 감축량이 대폭 상향됐다. 특히, 이번 시나리오 안에는 탄소배출을 최소화하기 위해 석탄발전을 중단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겨 눈길을 끌었다. 

전환(전기·열 생산) 부문에서는 석탄발전 축소하고 신재생에너지 확대 등을 통해 온실가스를 44.4% 감축하고, 산업 부문에서는 철강 공정에 수소환원제철 방식을 도입하는 등의 조치로 온실가스를 14.5% 감축하게 된다. 

건물/수송 부문에서는 32.8%의 온실가스를 저감하고자 건축물의 에너지효율을 향상을 꾀하고, 무공해차 보급을 최소 85% 이상으로 확대하는 등의 정책을 추진한다. 

건물 부문에서는 제로에너지 건축 활성화 유도, 에너지 고효율 기기 보급, 스마트에너지 관리 등을 통해 32.8% 감축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특히, 온실가스 흡수원의 흡수량을 2050년까지 38.7% 늘리기 위한 시나리오가 수립됐다.

이를 위해서 신규 흡수원을 늘리고자 유휴지 조림을 추진하고 도시숲, 미세먼지 차단숲, 도시바람길숲 등 생활권 숲 조성 확대해서 온실가스 흡수원을 늘릴 방침이다. 

또한, 백두대간‧정맥, DMZ 일원 등 핵심 산림생태축과 생활권 주변 훼손지의 생태‧경관복원 및 산림보호지역의 관리를 선진화하고, 흡수능력 강화를 위해서 숲가꾸기 등 산림순환경영 강화와 생태복원, 재해피해 방지를 통한 흡수원 보전 등이 추진된다. 

더불어 해양 생태를 활용한 연안 및 내륙습지 신규 조성, 바다숲 조성, 하천수변구역, 댐 홍수터의 식생복원 등으로 탄소흡수원 확충한다. 더불어 ‘초지조성부담금’을 지원해 초지 및 도시지역 녹지 등 흡수원 추가 발굴하고 확대한다.

정부는 “한국의 산업구조, 배출정점 이후 탄소중립까지 짧은 시간, 주요국 대비 높은 연평균 감축률 등을 고려할 때 40% 목표도 결코 쉽지 않은 목표이며, 탄소중립 실현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정부의 강력한 정책 의지를 반영한 것”이라고 전했다.
_ 김수현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lafentksh@gmail.com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

채용인재

조경기사 자격증 보유 취업
조경기사 자격증 보유 취업
남 (41세) / 경력 0년 / 충남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