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의 정원’ 덕수궁에서 현대미술로 만나자

덕수궁‧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 프로젝트: 상상의 정원’展 개최
라펜트l기사입력2021-09-10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덕수궁관리소와 국립현대미술관은 ‘덕수궁 프로젝트: 상상의 정원’展을 덕수궁에서 10일부터 11월 28일까지 개최한다. 

‘덕수궁 프로젝트‘는 궁궐 안에 현대미술 작품을 전시하는 흥미로운 기획으로 2012년, 2017년, 2019년에 걸쳐 3차례 열리며 국민의 많은 사랑과 관심을 받았다. 올해로 4번째 열리는 ’덕수궁 프로젝트‘의 부제는 ‘상상의 정원’이다.

이는 조선 후기 ‘의원(意園)’ 문화에서 차용했다. 18~19세기 조선의 문인들은 글과 그림을 통해 경제적 형편에 제한받지 않고 마음껏 풍류를 즐길 수 있는 ‘상상 속 정원’인 의원을 향유했다. 이번 전시에서는 다양한 분야와 세대의 작가들이 덕수궁의 정원과 건축물을 무대로 우리 시대의 ‘상상의 정원’을 선보인다.

이번 ‘덕수궁 프로젝트’에는 ▲조경가(김아연, 성종상) ▲식물학자이자 식물세밀화가(신혜우) ▲현대미술가(권혜원, 김명범, 윤석남, 이예승, 지니서) ▲만화가(이용배)  ▲국가무형문화재 채화장(황수로)이 참여했다.

이들이 수개월간 덕수궁을 드나들며 오랜 세월 동안 덕수궁과 함께해 온 식물과 정원에서 영감을 얻어 제작한 조경, 식물세밀화, 영상, 조각, 설치, 전통공예, 만화영상 등의 작품 10점을 전시한다.

작품은 ▲김아연 ‘가든카펫 ▲이용배×성종상 몽유원림(夢遊園林) ▲신혜우 면면상처(面面相覰): 식물학자의 시선 ▲권혜원 나무를 상상하는 방법’ ▲황수로 홍도화(紅桃花) ▲김명범  ▲윤석남 눈물이 비처럼, 빛처럼: 1930년대 어느 봄날 ▲이예승 구곡소요(九曲逍遙) ▲이예승 ‘그림자 정원: 흐리게 중첩된 경물 ▲지니서 일보일경(一步一景/境)이다.

관람객들은 이번 전시를 통해 덕수궁 곳곳을 거닐며 ‘정원’을 매개로 덕수궁의 역사와 문화적 의미를 예술가들 특유의 상상력으로 재해석한 작품을 즐길 수 있다. 또한 평소 입장할 수 없는 덕홍전, 함녕전 안에 직접 들어가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된다.

전시 관람은 무료(덕수궁 입장료 별도)이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관람인원 제한, 마스크 착용, 한방향 관람, 안전거리 유지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 

문화재청 덕수궁관리소는 “관람객들이 역사가 살아 숨 쉬는 덕수궁 정원에서 예술가들이 창조해낸 또 다른 ‘상상의 정원’을 거닐며 코로나19에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하는 시간을 갖길 바란다”고 전했다.


포스터 / 문화재청 제공
_ 정미성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lafent@naver.com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

채용인재

현장 시공, 관리
현장 소장,견적,현장 보조, 시공
남 (41세) / 경력 13년 / 경기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