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 북항 2단계 항만재개발사업 본격 추진

8월 24일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에 최종 선정
라펜트l전지은 기자l기사입력2021-08-26

2단계 사업 조감도(자성대 부두) / 해양수산부 제공

해양수산부는 ‘부산항 북항 2단계 항만재개발사업(이하 2단계 사업)‘이 기획재정부 재정사업평가위원회에서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됐다고 24일(화) 밝혔다.

해양수산부는 2006년 부산항 신항 개장 이후 항만기능이 저하된 부산항 북항의 노후․유휴화된 부두를 재개발하기 위해 2012년 4월 ‘북항 2단계 항만재개발 기본계획’을 고시했고, 이후 항만 재개발로 발생된 개발이익을 지역 발전에 환원하고자 부산역 및 부산진역 철도시설 재배치, 주변 낙후지역 재개발 등을 포함한 ‘통합개발계획’을 수립해 국내 최초로 항만과 철도, 배후지역을 결합해 개발하는 항만재개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2단계 사업은 사업자 공모를 통해 작년 12월 말에 우선협상대상자(부산시 + 부산항만공사(BPA) + 한국토지주택공사(LH) + 부산도시공사 + 한국철도공사)를 선정해 2030년까지 총사업비 4조 4천억 원 규모로 추진될 예정이며, 신해양산업의 중심지로서 25조 5천억 원의 경제적 파급효과와 8.9만 명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2단계 사업구역(228만㎡) 중 육상구역(157만㎡)은 ‘2030 부산세계박람회 개최 예정지’로서, 이번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 선정으로 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초석도 마련하게 됐다.

해양수산부는 2단계 사업을 통해 마이스(MICE)산업 유치, 관광자원 활용 등을 추진하는 것은 물론, 북항 재개발 1단계의 크루즈시설, 친수공원 등과 연계해 개발함으로써 낙후된 원도심의 활성화와 상생발전을 도모해 부산항 북항을 부산지역의 미래 성장거점으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해양수산부는 앞으로 부산광역시 등과 긴밀히 협조해 예비타당성 조사 용역 수행 및 통과, 국회의 예산 편성 등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각종 절차가 순조롭게 진행될 경우 오는 2022년 하반기에 사업계획을 수립한 뒤 2023년 착공해 2030년까지 완공을 목표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김창균 해양수산부 항만국장은 “지역 균형발전과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원을 위해 2단계 사업 예비타당성조사에 철저히 대비해 통과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_ 전지은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jj870904@nate.com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

채용인재

안녕하십니까
시공
남 (30세) / 경력 0년 / 전국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