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건설공사 시민감리단’으로 안전한 현장 만든다

올해 61개 현장 점검 목표, 4월까지 10개 현장 감리 완료
라펜트l기사입력2021-05-14
경기도 제공

경기도는 올해 도내 공공건설공사 현장 61곳에서 ‘건설공사 시민감리단’을 운영해, ‘사고 없는 안전하고 공정한 건설현장’을 만들 것이라고 13일 밝혔다.

올해는 상주감리자가 없는 소규모 건설현장을 중점적으로 점검할 방침이며 ▲도로 14곳 ▲철도 7곳 ▲하천 11곳 ▲건축 29곳 총 61개 현장이 대상이다.

시민감리단은 올해 4월 말까지 10개 현장을 점검해 총 180여 건 보완사항을 발견했고, 현장 관계자들에게 구체적인 개선 방향을 지도하고 신속한 조치를 주문하는 등의 활동을 펼쳤다.

특히, 점검결과를 토대로 관리소홀, 부실내용에 따라 시정 또는 관련 법령에 의한 벌점 및 과태료 처분을 요구하는 등 건설현장의 문제점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점검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건설공사 시민감리단’은 전문가로 구성된 시민들이 단원으로 참여해 공사현장을 직접 살펴보며 안전사고 예방, 품질 및 시공능력 강화를 목적으로 2019년 7월부터 도입·운영한 제도이다. 제도 도입 후 총 48개 현장을 점검하고, 470건의 보완사항을 발굴해 시정 조치했다. 

도는 시민감리단 도입 후 공공발주공사에서 사망 사고가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고, 안전한 건설 노동환경을 만드는데 일조했다고 평가했다.

김교흥 건설안전기술과장은 “경기도에서 시민감리단 출범이후 교육청 등 타 기관에서 동 제도를 도입하고, 현재도 제도 도입을 위하여 벤치마킹을 하는 등 많은 문의가 오고 있다”고 하며 “내실 있는 운영으로 공정하고 안전한 건설문화 조성에 선도 지자체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다져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_ 김수현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ejane404@naver.com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

채용인재

조경계획 및 실시설계 경력직
조경계획 및 실시설계
남 (30세) / 경력 3년 / 대구

커뮤니티